로고

새로울 수록 좋은건 아니다

홈 > 고객센터 > 새로울 수록 좋은건 아니다
ERP, CRM, SCM, BSC, BPM, TPM 등의 새로운 경영기법이 아니라 문제점에서 출발하라
인터넷을 비롯한 정보기술과 IT의 폭발적인 확산 덕분에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경영기법들이 나올수 있었고, 컨설팅 업체들은 이를 활용하여 컨설팅의 도구로써 사용하고 있습니다. ERP, CRM, SCM, BSC, BPM, TPM 등 많은 경영기법들 중 고객들에게 필요한 경영기법은 어떻게 찾을수 있을까요?

경영기법들 중에서 가장 많이 도입하는 ERP를 예로 들어 생각을 해보겠습니다. ERP는 Enterprise Resource Planning 즉. 기업에서 사용하는 시스템을 통합적으로 구축한것을 의미합니다. 이 용어를 처음으로 사용한 것은 미국 코네티컷주 정보기술 컨설팅회사인 가트너그룹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가트너 그룹은 ERP를 '제조업무시스템을 핵으로 재무회계와 판매, 그리고 물류시스템 등을 통합한 것으로 가상기업을 지향하는 시스템'이라고 정의했습니다. 그대로 해석해 본다면 ERP는 인사·재무·생산·판매·경영·고객 등 기업의 전 부문에 걸쳐 독립적으로 운영되던 다양한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 기업내의 인적·물적 자원의 활용도를 극대화하고자 하는 경영혁신기법입니다. 일부컨설팅회사에서 편의상으로 붙인 시스템의 이름인 ERP가 마치 기업의 전체적인 시스템 구축인것 처럼 해석되어서는 않되리라 생각이 됩니다. 만약 고객관리가 핵심인 회사의 ERP라면 CRM의 영역에 가까운 시스템구조가 될것이고, 물류 및 생산관리가 우선인 회사의 ERP라면 SCM의 영역에 가까운 시스템구조가 예상됩니다.

이런 이유에서 수많은 경영기법을 도입하고자 노력한 고객들은 여전히 동일한 문제 때문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성과주의 개념을 기반으로 한 연봉제를 도입했으나 어떻게 된일인지 예전보다 연봉에 대한 불만이 더 커졌다든지, 프로세스를 간소화하려고 ERP를 구축했는데 간단히 처리할 수 있는 일임에도 꼭 시스템을 거쳐야 해서 업무가 지연되는 일이 다반사라든지 등의 불만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이 원인은 문제해결의 시작점이 "문제"에서 출발하지 않고, "경영기법"에서 출발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다시 말해서 문제가 무엇인지 규정하고 그것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생각한 다음 필요할 경우에 한해 경영기법의 적용을 고려하는 것이 아니라, 우수한 경영기법을 도입하기만 하면 가지고 있던 모든 문제가 해결될거라는 식으로 접근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습니다.

문제점 파악이 모든 시작점

이런 경영기법은 지나고 나면 잊혀질 유행에 불과합니다. 경영의 본질이 아니라 도구일 뿐입니다. 그런만큼 꼭 필요할 때만 선택적으로 도입해야 하며, 도입을 했다면 원래의 취지에 맞게 활용되어야 합니다.
경영의 기본은 경영기법만을 가지고는 결코 이룩될수 없습니다. 시스템은 사람이 하는 업무를 효율적으로 하고, 반복을 줄여주며, 위험요인을 감소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도입되어야만 합니다. 유행만을 쫒아 새로운 시스템 도입에만 중독되지 말고, 경영의 기본을 먼저 세우는 데 집중할 것과, 경영기법들이 추구하는 원래의 철학과 의미를 옮게 해석함으로써 장기적인 기업 경쟁력 확보를 준비해야 할것입니다.

COPYRIGHTⓒToTs Since 2006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
COPYRIGHTⓒToTs Since 2006     ALL Rights Reserved.